소비자TV뉴스

상단여백
HOME 투데이단신 식의약/보건 포토뉴스
‘셀프 뷰티’ 피부관리기기 부작용 경험…만족도 낮다소시모, 500명 대상 설문조사…‘피부관리기기 효과 만족’ 25.8% 그쳐
최근 가격 부담이 적은 피부 관리기기를 구입해 가정에서 관리하는 셀프 뷰티가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이런 피부 관리기기 효과에 대한 만족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시민모임(회장 김자혜)은 피부 관리기기 사용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밝혔다.
 
설문조사 결과, ‘피부 관리기기 효과에 대해 만족했다’는 응답자는 25.8%에 불과했다. 피부 관리기기 구매 동기로 응답자 중 절반(50.0%)은 ‘광고를 보고 효과가 그럴 듯해서’를 뽑았다.
 
이어 ‘피부과, 피부 관리실 비용이 비싸서’(28.8%), ‘피부 관리기기로 충분히 피부 관리를 할 수 있어서’(21.2%) 순이었다.
 
특히 전체 응답자 중 11.0%(55명)는 피부 관리기기 사용 중 부작용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부작용의 종류로 가려움(54.5%), 홍반(52.7%), 뾰루지 발생(32.7%), 껍질이 벗겨지거나 상처가 나는 등의 찰과상(18.2%) 등의 순이었따.
 
또한 소시모에 따르면 지난 8~9월 두 달간 G마켓, 11번가와 티켓몬스터, 쿠팡, 위메프에서 판매하는 피부관리기기 광고 322건을 모니터링 한 결과, 6개 제품은 피부 질환의 치료, 경감 등을 표방해 의료기기가 아닌 공산품을 의료기기처럼 광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소시모는 “또한, 피부관리기기의 효능 효과는 피부타입에 따라 개인차가 있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광고상 사용자의 체험담이나 사용 전․후 비교 사진에 현혹되지 말고, 피부질환 치료 및 예방 효과를 광고하는 경우 해당 제품이 의료기기인지 여부를 먼저 확인하고 구입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신새아 기자  saeah53@naver.com

<저작권자 © 소비자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비자TV뉴스는 다양한 목소리를 뉴스에 반영하고 있으며, 이에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소비자TV뉴스에 자유롭게 접근할 권리와 반론 및 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대리인 : habinnoh@ctvkorea.com 전화 : 02-1644-7936

신새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브랜드 분석
[빅데이터분석] 게임기업 8월 브랜드평판...1위 엔씨소프트, 2위 넥슨, 3위 위메이드
[빅데이터분석] 수입자동차 2017년 7월 브랜드평판...1위 BMW, 2위 벤츠, 3위 아우디
[브랜드평판] 카드사 브랜드 2017년 7월 빅데이터 분석...1위 현대카드, 2위 삼성카드, 3위 신한카드
[빅데이터] 남자 광고모델 브랜드평판 6월 빅데이터 분석... 1위 공유, 2위 송중기, 3위 이상민
[빅데이터] 증권사 브랜드평판 2017년 6월 분석...1위 KB증권, 2위 미래에셋대우증권, 3위삼성증권
[빅데이터] 카드사 브랜드평판 6월 분석...1위 현대카드, 2위 신한카드, 3위 삼성카드
[빅데이터] 손해보험사 브랜드평판 6월 분석...1위 현대해상, 2위 삼성화재, 3위 동부화재
[빅데이터] 한식 프랜차이즈 브랜드평판 6월 분석...1위 국수나무, 2위 한솥, 3위 꽃마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