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TV뉴스

상단여백
HOME 투데이단신 식의약/보건 포토뉴스
식후 30분? 식사 직후? “약 복용 뭐가 맞는거야?”병원 간 복약기준 협의 기구, 과정 없어…환자들 혼란↑


지난 9월부터 서울대병원(원장 서창석)에서 약 복용 방법을 식후 30분 대신 식사 직후로 바꿨다. 꽤 오랫동안 관행으로 지속돼오던 약국 외래처방 약제 복약지도를 뒤엎은 것이다. 

그간 우리나라에서는 식후에 먹는 약을 식후 30분에 복용하라고 해왔다. 그러나 환자가 시간 준수에 대한 부담을 갖거나, 약 복용 자체를 잊어버리는 경우가 종종 있어 환자들의 불편을 덜어주기 위함이 가장 큰 목적이다.

하지만 식후 복약기준이 바뀌면서 생겨나기 시작한 의문점. 식후 복약기준을 왜 서울대병원만 바꾼 것일까? 그렇다면 다른 병원에서 처방받은 약은 식사 직후에 먹으면 안 되는 것일까?
 
문제는 병원 간 복약기준을 협의하는 기구나 과정이 없어 복약기준과 관련해 환자들의 혼란이 계속될 수밖에 없다는 데 있다. 
 
삼성서울병원·서울성모병원·서울아산병원·세브란스병원 등은 서울대병원 복약 기준 변동에 따른 환자 반응을 지켜보고 있을 뿐 복약 기준 변경에 대한 논의조차 들어가지 않고 있어 더욱 혼란이 가중 되는 상황이다.
 
게다가 복약 기준은 크게 식전·식후·취침 전으로 구분되는데 음식물과 같이 섭취했을 때 약 효과가 어떻게 달라지는지에 대한 연구는 아직 부족한 상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이하 식약처)에 따르면 복약 기준은 위 점막 보호처럼 환자의 소화기관 상태와 졸림 등 일상생활에 영향을 주는 정도에 따라 구분되고 있다.
 
서울대병원조차 식후 약 기준만 바꾸었을 뿐 식전·취침 전 약의 복약 기준은 그대로 두기로 했다.

이에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은 서울대학병원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무조건 나를 따르라는 식이 아니라 병원 간 협의를 통해 환자에게 맞는 방안으로 통일된 기준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서울 시내 주요 병원들도 서울대병원이 다른 병원들에도 제안하고 사전에 함께 논의하는 과정을 거쳤어야 함을 꼬집어 비판했다. 하지만 이미 서울대병원은 병원 인근에서 약국을 운영하는 약사들에게 복약 기준 변경 사실을 통보하고, 이에 대한 적절한 처방을 내려 달라고 요청을 마친 상태.
 
아직은 이 복약 기준이 아직 모든 의료기관에 일반화되지 않은 만큼 본인의 약을 처방해준 의사·약사의 지시를 따르는 게 바람직하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지배적이다.

신새아 기자  saeah53@naver.com

<저작권자 © 소비자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비자TV뉴스는 다양한 목소리를 뉴스에 반영하고 있으며, 이에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소비자TV뉴스에 자유롭게 접근할 권리와 반론 및 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대리인 : habinnoh@ctvkorea.com 전화 : 02-1644-7936

신새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브랜드 분석
[빅데이터분석] 게임기업 8월 브랜드평판...1위 엔씨소프트, 2위 넥슨, 3위 위메이드
[빅데이터분석] 수입자동차 2017년 7월 브랜드평판...1위 BMW, 2위 벤츠, 3위 아우디
[브랜드평판] 카드사 브랜드 2017년 7월 빅데이터 분석...1위 현대카드, 2위 삼성카드, 3위 신한카드
[빅데이터] 남자 광고모델 브랜드평판 6월 빅데이터 분석... 1위 공유, 2위 송중기, 3위 이상민
[빅데이터] 증권사 브랜드평판 2017년 6월 분석...1위 KB증권, 2위 미래에셋대우증권, 3위삼성증권
[빅데이터] 카드사 브랜드평판 6월 분석...1위 현대카드, 2위 신한카드, 3위 삼성카드
[빅데이터] 손해보험사 브랜드평판 6월 분석...1위 현대해상, 2위 삼성화재, 3위 동부화재
[빅데이터] 한식 프랜차이즈 브랜드평판 6월 분석...1위 국수나무, 2위 한솥, 3위 꽃마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