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TV뉴스

상단여백
HOME 투데이단신 식의약/보건
식품 이물질 신고건수 5년간 3만 건 이상…벌레·곰팡이 최다윤종필 의원 "행정처분 3천건…정부·기업 식품안전 노력해야"
 
식품에 혼입된 이물질을 발견해 신고한 건수가 최근 5년간 3만건을 넘은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종필 의원(자유한국당)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최근 5년간 식품 이물질 신고 접수는 총 3만743건으로 집계됐다. 올해 상반기까지 더하면 3만2천85건이다.
 
연도별로 신고 접수는 2012년 6천540건, 2013년 6천435건, 2014년 6천419건, 2015년 6천17건, 2016년 5천332건으로 집계됐다. 올해 상반기에는 1천342건의 식품 이물 신고가 접수됐다.
 
이물 신고는 소폭 하락 하고 있으나 이물질 신고 후 자진 취하한 비율은 2012년 13%(847건), 2013년 15.6%(1,006건), 2014년 16%(1,026건), 2015년 18.5%(1,111건), 지난해 20.6%(1,098건)로 매해 증가하고 있다.
 
특히 식약처는 1년 동안 동일한 제품에서 동일한 이물질이 발생하면 가중처벌을 하고 있는데, 2012년부터 올해 8월까지 총 64개 업체가 가중처벌을 받았으며, 3차례~4차례 행정처벌을 받은 업체는 8개였다. 즉 8개 업체는 1년 동안 3번~4번이나 동일한 제품에서 동일한 이물질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또한 2012년부터 2017년 8월까지 행정처벌 별 이물질 종류 상위 5가지를 살펴보면 시정명령을 받은 업체들의 경우 벌레(432건), 곰팡이(338건), 머리카락(262건), 플라스틱(203건), 비닐(163건)이었고, 품목제조정지를 받은 업체에서 나타난 상위 5가지 이물질은 금속(143건), 곰팡이(45건), 벌레(23건), 유리(20건), 기생충(4건)순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식약처가 이물질 발생 접수 이후 15일 이내에 조사업무를 처리 하도록 하고 있지만, 지난 5년동안 (2012년~2016년) 접수 후 15일 이후에 처리한 건수가 무려 40%가 넘었으며 30일을 넘긴 경우도 13%에 육박했다.
 
윤종필 의원은 “소비자가 제품 섭취 중 이물질이 발생할 경우 심각한 안전상의 문제가 있을 뿐 아니라 심리적인 충격에 대한 우려가 있다”며 “국민들이 보다 안전하게 식품을 섭취할 수 있도록 재발시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식품위생법상 처벌규정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신새아 기자  saeah53@naver.com

<저작권자 © 소비자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비자TV뉴스는 다양한 목소리를 뉴스에 반영하고 있으며, 이에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소비자TV뉴스에 자유롭게 접근할 권리와 반론 및 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대리인 : habinnoh@ctvkorea.com 전화 : 02-1644-7936

신새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브랜드 분석
[빅데이터분석] 게임기업 8월 브랜드평판...1위 엔씨소프트, 2위 넥슨, 3위 위메이드
[빅데이터분석] 수입자동차 2017년 7월 브랜드평판...1위 BMW, 2위 벤츠, 3위 아우디
[브랜드평판] 카드사 브랜드 2017년 7월 빅데이터 분석...1위 현대카드, 2위 삼성카드, 3위 신한카드
[빅데이터] 남자 광고모델 브랜드평판 6월 빅데이터 분석... 1위 공유, 2위 송중기, 3위 이상민
[빅데이터] 증권사 브랜드평판 2017년 6월 분석...1위 KB증권, 2위 미래에셋대우증권, 3위삼성증권
[빅데이터] 카드사 브랜드평판 6월 분석...1위 현대카드, 2위 신한카드, 3위 삼성카드
[빅데이터] 손해보험사 브랜드평판 6월 분석...1위 현대해상, 2위 삼성화재, 3위 동부화재
[빅데이터] 한식 프랜차이즈 브랜드평판 6월 분석...1위 국수나무, 2위 한솥, 3위 꽃마름
여백
Back to Top